logo
 
 
 
prev 2020. 09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집시의 기도

자유글 조회 수 19 추천 수 0 2019.11.16 07:07:16

집시의 기도 / 장 금 (1949 ~ 2009)

- 충정로 사랑방에서 한동안 기거했던 어느 노숙인의 시

 

둥지를 잃은 집시에게는
찾아오는 밤이 두렵다.
타인이 보는 석양의 아름다움도
집시에게는 두려움의 그림자일 뿐……

 

한때는 천방지축으로 일에 미쳐
하루해가 아쉬웠는데
모든 것 잃어버리고
사랑이란 이름의 띠로 매였던
피붙이들은 이산의 파편이 되어
가슴 저미는 회한을 안긴다.

 

굶어죽어도 얻어먹는 한술 밥은
결코 사양하겠노라 이를 깨물던
그 오기도 일곱 끼니의 굶주림 앞에
무너지고

 

무료급식소 대열에 서서……
행여 아는 이 조우할까 조바심하며
날짜 지난 신문지로 얼굴 숨기며
아려오는 가슴을 안고 숟가락 들고
목이 메는 아픔으로 한 끼니를 만난다.

 

그 많던 술친구도
그렇게도 갈 곳이 많았던 만남들도
인생을 강등당한 나에게
이제는 아무도 없다.

 

밤이 두려운 것은 어린아이만이 아니다.
50평생의 끝자리에서
잠자리를 걱정하며
석촌공원 긴 의자에 맥없이 앉으니
만감의 상념이 눈앞에서 춤을 춘다.
뒤엉킨 실타래처럼
난마의 세월들……

 

깡소주를 벗 삼아 물마시듯 벌컥대고
수치심 잃어버린 육신을
아무데나 눕힌다.
빨랫줄 서너 발 철물점에 사서
청계산 소나무에 걸고
비겁의 생을 마감하자니
눈물을 찍어내는 지어미와
두 아이가 "안 돼, 아빠! 안 돼"한다.

 

그래, 이제
다시 시작해야지
교만도 없고, 자랑도 없고
그저 주어진 생을 걸어가야지.
내달리다 넘어지지 말고
편하다고 주저앉지 말고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그날의 아름다움을 위해

 

걸어가야지……
걸어가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4200 자유글 우리네 인생은
4199 건강 과학적으로 입증된 1분30초 법
4198 자유글 틀리기 쉬운 한자 단어와 카톡 줄임말
4197 자유글 당장의 욕심을 버려라
4196 자유글 힘내 나의 친구야!
4195 자유글 손가락이 다섯개인 이유
4194 자유글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193 자유글 눈물이 없는 눈엔 무지개가 뜨지 않는다
4192 자유글 바보가 된다는 것
4191 자유글 장년 12道
4190 자유글 이제야 깨닫는 것
4189 자유글 남을 칭찬하는 넉넉한 마음
4188 자유글 마음의 문을 닫지 말고 열어 두어라
4187 자유글 비교하지 않는 삶
4186 자유글 삶의 가장 큰 힘
4185 자유글 손을 잡아야 할때와 손을 놓아야 할때
4184 자유글 노인별곡
4183 자유글 절 추녀밑 풍경에 왜 물고기를 매달아 놨을까?
4182 자유글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4181 자유글 감사와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