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0. 09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자유글 조회 수 8 추천 수 0 2019.10.14 06:17:01

매일 같은 길을 걷고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어느 날은 햇빛이 가득 차 눈이 부시고
어느 날엔 비가 내려 흐려도 투명하거나
어느 날엔 바람에 눈이 내려
바람 속을 걷는 것인지 길을 걷는 것인지 모를 것 같던 날들도 있었습니다.

골목 어귀 한그루 나무조차 어느 날은 꽃을 피우고 어느 날은 잎을 틔우고
무성한 나뭇잎에 바람을 달고 빗물을 담고 그렇게 계절을 지나고 빛이 바래고 낙엽이 되고

자꾸 비워 가는 빈 가지가 되고 늘 같은 모습의 나무도 아니었습니다.

 

문밖의 세상도 그랬습니다.
매일 아침 집을 나서고 저녁이면 돌아오는 하루를 살아도
늘 어제 같은 오늘이 아니고 또 오늘 같은 내일은 아니었습니다.

슬프고 힘든 날 뒤에는 비 온 뒤 개인 하늘처럼 웃을 날이 있었고
행복하다 느끼는 순간 뒤에도 조금씩 비켜갈 수 없는 아픔도 있었습니다.

느려지면 서둘러야하는 이유가 생기고 주저앉고 싶어지면 일어서야 하는 이유가 생겼습니다.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매일 같은 길을 지나도 하루하루 삶의 이유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니고 계절마다 햇빛의 크기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돌아보니 나는 그리 위험한 지류를 밟고 살아오진 않은 모양입니다.
남들보다 빠르게 꿈에 다다르는 길은 알지 못하고 살았지만
내 삶을 겉돌 만큼 먼 길을 돌아오지는 않았으니 말입니다.

 

아직도 가끔씩 다른 문 밖의 세상들이 유혹을 합니다.
조금 더 쉬운 길도 있다고
조금 더 즐기며 갈 수 있는 길도 있다고
조금 더 다른 세상도 있다고.

어쩌면 나라는 사람 우둔하고 어리석어서 고집처럼 힘들고 험한 길을 걷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돌아보고 잘못된 길을 왔다고 후회한 적 없으니 그것으로도 족합니다.

 

이젠 내가 가지지 못한 많은 것들과 내가 가지 않은 길들에 대하여 욕심처럼 꿈꾸지 않기로 합니다.

이젠 더 가져야 할 것보다 지키고 잃지 말아야 하는 것들이 더 많습니다.
어느새 내 나이, 한 가지를 더 가지려다 보면 한 가지를 손에서 놓아야하는 그런 나이가 되었으니까요.
내가 행복이라 여기는 세상의 모든 것들은 이젠 더 오래 더 많이 지키고 잃지 않는 일이 남았습니다.

세상으로 발을 내디디는 하루하루,
아직도 어딘가 엉뚱한 길로 이끄는 지류가 위험처럼 도사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흘러가는 삶도 남아 있어서 아직도 세상 속으로 문을 나서는 일이
위험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4200 자유글 우리네 인생은
4199 건강 과학적으로 입증된 1분30초 법
4198 자유글 틀리기 쉬운 한자 단어와 카톡 줄임말
4197 자유글 당장의 욕심을 버려라
4196 자유글 힘내 나의 친구야!
4195 자유글 손가락이 다섯개인 이유
4194 자유글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193 자유글 눈물이 없는 눈엔 무지개가 뜨지 않는다
4192 자유글 바보가 된다는 것
4191 자유글 장년 12道
4190 자유글 이제야 깨닫는 것
4189 자유글 남을 칭찬하는 넉넉한 마음
4188 자유글 마음의 문을 닫지 말고 열어 두어라
4187 자유글 비교하지 않는 삶
4186 자유글 삶의 가장 큰 힘
4185 자유글 손을 잡아야 할때와 손을 놓아야 할때
4184 자유글 노인별곡
4183 자유글 절 추녀밑 풍경에 왜 물고기를 매달아 놨을까?
4182 자유글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4181 자유글 감사와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