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0. 0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밥 먹어야지

자유글 조회 수 8 추천 수 0 2019.10.13 08:51:11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제가 성인이 된 후에도 어머니의 간섭은 전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저는 결국 서울로 무작정 올라가 자취를 시작했고,
직장까지 다니게 되면서는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어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를 때려주세요. 이 불효자를 때려주세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

어머니의 충고의 결과는 조금 틀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따뜻한 잔소리의 의도에는 언제나 자식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3869 자유글 오만 가지 생각
3868 자유글 성 속담
3867 자유글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3866 자유글 바라기와 버리기
3865 자유글 채워도 채워도 채워짐이 부족한 마음들
3864 자유글 인생의 고수와 하수
3863 자유글 인생은 연주하는 음악처럼
3862 지식 사후 세계 - 천국, 지옥은 존재하는가?
3861 자유글 삶의 오르막길 내리막길
3860 자유글 마음은 쉽게 나이를 먹지 않습니다
3859 자유글 다시 일어서는 힘
3858 자유글 참을 인(忍)자의 비밀
3857 자유글 행복한 사람과 불행한 사람의 차이
3856 유머 어느 산골의 외상값
3855 유머 들어도 기분 나쁜 칭찬
3854 자유글 헤어지는 연습을 하며 사세
3853 자유글 인생에 정답이 어디 있겠소
3852 자유글 인생의 작은 교훈
3851 자유글 삶은 영원한 물음표
3850 자유글 불행은 넘침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