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집시의 기도

자유글 조회 수 1 추천 수 0 2019.11.16 07:07:16

집시의 기도 / 장 금 (1949 ~ 2009)

- 충정로 사랑방에서 한동안 기거했던 어느 노숙인의 시

 

둥지를 잃은 집시에게는
찾아오는 밤이 두렵다.
타인이 보는 석양의 아름다움도
집시에게는 두려움의 그림자일 뿐……

 

한때는 천방지축으로 일에 미쳐
하루해가 아쉬웠는데
모든 것 잃어버리고
사랑이란 이름의 띠로 매였던
피붙이들은 이산의 파편이 되어
가슴 저미는 회한을 안긴다.

 

굶어죽어도 얻어먹는 한술 밥은
결코 사양하겠노라 이를 깨물던
그 오기도 일곱 끼니의 굶주림 앞에
무너지고

 

무료급식소 대열에 서서……
행여 아는 이 조우할까 조바심하며
날짜 지난 신문지로 얼굴 숨기며
아려오는 가슴을 안고 숟가락 들고
목이 메는 아픔으로 한 끼니를 만난다.

 

그 많던 술친구도
그렇게도 갈 곳이 많았던 만남들도
인생을 강등당한 나에게
이제는 아무도 없다.

 

밤이 두려운 것은 어린아이만이 아니다.
50평생의 끝자리에서
잠자리를 걱정하며
석촌공원 긴 의자에 맥없이 앉으니
만감의 상념이 눈앞에서 춤을 춘다.
뒤엉킨 실타래처럼
난마의 세월들……

 

깡소주를 벗 삼아 물마시듯 벌컥대고
수치심 잃어버린 육신을
아무데나 눕힌다.
빨랫줄 서너 발 철물점에 사서
청계산 소나무에 걸고
비겁의 생을 마감하자니
눈물을 찍어내는 지어미와
두 아이가 "안 돼, 아빠! 안 돼"한다.

 

그래, 이제
다시 시작해야지
교만도 없고, 자랑도 없고
그저 주어진 생을 걸어가야지.
내달리다 넘어지지 말고
편하다고 주저앉지 말고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그날의 아름다움을 위해

 

걸어가야지……
걸어가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자유글 오로지 입을 지키십시오

자유글 100점짜리 인생을 사는 방법

자유글 집시의 기도

자유글 위기는 기회다

자유글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자유글 포기하지 마십시오

건강 하루 몇 보나 걸어야 좋을까?

자유글 정직한 경영이란?

자유글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자유글 밥 먹어야지

유머 당신이 뭘 알어

자유글 삶이라는 시험지

자유글 보름달과 초승달

자유글 늙지않는 비결

자유글 우리가 살아가는 길

자유글 작은 것에 소홀하면 큰 것을 잃는다

자유글 1초만 참으면 당신은 행복 합니다

소식 김문현 동기생(병기) 타계

자유글 부부 인생가

자유글 내 인생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