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0. 04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상대가 죽으면 나도 죽는 것도 모르고 국민들까지 편 갈라 처절하게  싸우는 현실을 빗댓다.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새로, 어느 한 쪽이 없어지면 자기만 살 것 같이 생각하지만

그러다간 모두가 죽고 만다는 뜻의 ‘공명지조’(共命之鳥)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됐다.
정치권이 서로 나뉘어 피 터지게 싸우는 것을 넘어 국민들까지 편싸움에 동조해 분열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이 담겨 있다.

15일 <교수신문>은 전국의 대학교수 10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347명 (33%)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공명지조'를 꼽았다고 밝혔다.

이 말이 나오는 불교경전인 <불본행집경>과 <잡보잡경> 을 보면,

머리가 둘인 새의 한 개 머리는 낮에 일어나고 다른 한 개는 밤에 일어난다.
한 머리는 몸을 위해 항상 좋은 열매를 챙겨 먹었는데, 이에 질투심을 느낀 다른 머리가 화가 난 나머지

어느 날 독이 든 열매를 몰래 먹어버렸다.

‘운명공동체’인 두 머리는 결국 모두 죽고 말았다.

공명지조를 추천한 최재목 영남대 교수(철학과)는

“서로를 이기려고만 하고, 자기만 살려고 하지만 어느 한 쪽이 사라지면 결국 자기도 죽게 되는 것을 모르는

현재 한국의 정치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에 이 사자성어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공명지조에 이어 올해의 사자성어 2위는 ‘어목(물고기 눈)이 진주로 혼동을 일으켜 무엇이 어목이고

진주인지 분간하기 어렵다’는 뜻의 ‘어목혼주’(魚目混珠)가 차지했다.
지난해 선정된 올해의 사자성어는 ‘짐은 무겁고 가야 할 길은 멀다’는 뜻인 ‘임중도원’(任重道遠)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