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0. 04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백비에 담긴 의미

자유글 조회 수 4 추천 수 0 2020.01.23 08:15:00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은 호랑이 가죽처럼 값비싼 물질보다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더 소중히 합니다.

그런데 이름은커녕 글자 하나 남기지 않은 비석으로 무엇보다 훌륭한 명예를 남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비문에 아무 글자도 쓰지 않은 비석을 '백비(白碑)'라고 합니다.

 

전남 장성군 황룡면에 조선 시대 청백리로 이름난 아곡 박수량의 백비가 있습니다.
그는 전라도 관찰사 등 높은 관직들을 역임했지만 어찌나 청렴했든지 돌아가신 후에
그의 상여를 메고 고향에도 가지 못할 만큼 청렴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에 명종이 크게 감동하여 암석을 골라 하사하면서
'박수량의 청백을 알면서 빗돌에다 새삼스럽게 그가 청백했던 생활상을 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렴을 잘못 아는 결과가 될지 모르니 비문 없이 그대로 세우라'고 명하여
'백비(白碑)'가 세워졌다 합니다.

이는 돌에 새길 비문 대신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 박수량의 뜻을 깊이 새겨
후세에 전하고자 한 것입니다.

 

이 세상엔 탐욕스럽게 허명에 사로잡혀 명예만 좇으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실한 명예는 자신이 잡아 자신의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3905 자유글 인생의 빛과 어둠이 녹아든 나이
3904 자유글 살아 있는 현재를 누려라
3903 자유글 흙밭과 마음밭
3902 자유글 얼굴에 이렇게 깊은 뜻이
3901 자유글 내가 살아가며 배운 것은
3900 자유글 우리들의 삶에서 배운다
3899 자유글 하루 그리고 또 하루를 살며
3898 자유글 가장 멋진 인생이란
3897 자유글 한 손으로도 박수를 치다
3896 소식 송죽회보 제116호(2020-1호) 발간배포
3895 자유글 만남중에 이루어지는 삶
3894 자유글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3893 자유글 돈주고 살 수 없는 것
3892 자유글 이렇게 살게 하소서
» 자유글 백비에 담긴 의미
3890 자유글 인생은 단 한번의 추억여행
3889 자유글 아침마다 눈 뜨면
3888 자유글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3887 자유글 만족할 줄 모르면 거지와 같다 - 채근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