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자유글 조회 수 1 추천 수 0 2019.11.14 07:48:49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태어나서 저마다 힘든 짐을 감당하다가 저 세상으로 간다.

생각해 보면 어느 한때 시리고 아픈 가슴 없이 살아본 적이 있었나 싶다.

기쁨과 즐거움의 햇살이 비치는가 하면  어느 한쪽 슬픔과 아픔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는 게 우리네 인생이다.

 

인생 자체가 짐이다.
가난도 짐이고, 부요도 짐이다.
질병도 짐이고, 건강도 짐이다.
책임도 짐이고, 권세도 짐이다.
헤어짐도 짐이고, 만남도 짐이다.
미움도 짐이고, 사랑도 짐이다.

 

살면서 부닥치는 일 중에서 짐 아닌 게 없다.

이럴 바엔 기꺼이 짐을 짊어지자.

다리가 휘청거리고 숨이 가쁠지라도 자신에게 주어진 짐이라면 지는 게 현명하다.
언젠가 짐을 풀 때가 되면 짐의 무게만큼 보람과 행복을 얻게 될지 아는가.

아프리카의 어느 원주민은 강을 건널 때 큰 돌덩이를 진다고 한다.

급류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서란다. 무거운 짐이 자신을 살린다는 것을 깨우친 것이다.

헛바퀴가 도는 차에는 일부러 짐을 싣기도 한다.

 

그러고 보면 짐이 마냥 나쁜 것만은 아니다.

정호승 시인의 '내 등의 짐' 이라는 시는 감동적이다.

시인은 자신의 등에 있는 짐 때문에 세상을 바르게 살았고, 사랑과 용서와 겸손을 알게됐다고 했다.

그 짐이 자신에게 선물이고 스승이고 조련사였다고 했다.

 

이 정도면 짐을 피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그래도 짐은 무겁다. 가벼우면 짐이 아니다.

그래서 짐은 지는 것이다.
손쉽게 들거나 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면 그건 짐이 아니다.

짐을 한번 져 보자. 자연스럽게 걸음걸이가 조심스러워진다.

절로 고개가 수그러지고, 허리가 굽어진다.

자꾸 시선이 아래로 향한다. 짐을 지고서는 기고만장 날뛸 수 없다.
그래서 짐을 지는 것(負)은  지는 것(敗)이고, 지는 것(沒)일지도 모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3849 자유글 오로지 입을 지키십시오
3848 자유글 100점짜리 인생을 사는 방법
3847 자유글 집시의 기도
3846 자유글 위기는 기회다
» 자유글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3844 자유글 포기하지 마십시오
3843 건강 하루 몇 보나 걸어야 좋을까?
3842 자유글 정직한 경영이란?
3841 자유글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3840 자유글 밥 먹어야지
3839 유머 당신이 뭘 알어
3838 자유글 삶이라는 시험지
3837 자유글 보름달과 초승달
3836 자유글 늙지않는 비결
3835 자유글 우리가 살아가는 길
3834 자유글 작은 것에 소홀하면 큰 것을 잃는다
3833 자유글 1초만 참으면 당신은 행복 합니다
3832 소식 김문현 동기생(병기) 타계
3831 자유글 부부 인생가
3830 자유글 내 인생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