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1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밥 먹어야지

자유글 조회 수 5 추천 수 0 2019.10.13 08:51:11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제가 성인이 된 후에도 어머니의 간섭은 전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저는 결국 서울로 무작정 올라가 자취를 시작했고,
직장까지 다니게 되면서는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어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를 때려주세요. 이 불효자를 때려주세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

어머니의 충고의 결과는 조금 틀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따뜻한 잔소리의 의도에는 언제나 자식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3849 자유글 오로지 입을 지키십시오
3848 자유글 100점짜리 인생을 사는 방법
3847 자유글 집시의 기도
3846 자유글 위기는 기회다
3845 자유글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3844 자유글 포기하지 마십시오
3843 건강 하루 몇 보나 걸어야 좋을까?
3842 자유글 정직한 경영이란?
3841 자유글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 자유글 밥 먹어야지
3839 유머 당신이 뭘 알어
3838 자유글 삶이라는 시험지
3837 자유글 보름달과 초승달
3836 자유글 늙지않는 비결
3835 자유글 우리가 살아가는 길
3834 자유글 작은 것에 소홀하면 큰 것을 잃는다
3833 자유글 1초만 참으면 당신은 행복 합니다
3832 소식 김문현 동기생(병기) 타계
3831 자유글 부부 인생가
3830 자유글 내 인생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