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0. 01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젊었을 적
내 향기가 너무 짙어서
남의 향기를 맡을 줄 몰랐습니다.

내 밥그릇이 가득차서
남의 밥그릇이 빈 줄을 몰랐습니다.

사랑을 받기만 하고
사랑에 갈한 마음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세월이 지나 퇴색의 계절
반짝 반짝 윤이나고 풍성했던
나의 가진 것들이 바래고
향기도 옅어 지면서
은은히 풍겨오는 다른 이의 향기를
맡게 되었습니다.

고픈 이들의
빈 소리도
들려옵니다.

목마른 이의 갈라지고 터진 마음도
보입니다.

이제서야 보이는
이제서야 들리는
내 삶의 늦은 깨달음...

이제는
은은한 국화꽃 향기 같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내 밥그릇 보다
빈 밥그릇을 먼저 채 우겠습니다.

받은 사랑 잘 키워서
풍성히 나눠 드리겠습니다.

내 나이 가을에
겸손의 언어로 채우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3828 자유글 페르시아의 흠
» 자유글 내 나이 가을에 서서 - 이해인 수녀
3826 사진 1960년대 광고 속으로의 여행
3825 자유글 지혜로운 논공행상
3824 자유글 이제는 날 위해 즐기면서 살아야
3823 자유글 유왕과 포사
3822 자유글 사람의 인연이란
3821 소식 김남중 동기생(보병) 타계
3820 자유글 나누고 베푸는 즐거움
3819 자유글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3818 자유글 넘어짐이 가져다 준 선물
3817 자유글 작은 친절이 만드는 것
3816 자유글 씨앗의 7가지 법칙
3815 자유글 허준 어록
3814 자유글 삶의 무게란
3813 자유글 긍정과 부정
3812 자유글 노년을 즐기는 생각들
3811 자유글 행복을 만드는 언어
3810 자유글 이런 사람과 만나세요
3809 자유글 인생은 물들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