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0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젊었을 적
내 향기가 너무 짙어서
남의 향기를 맡을 줄 몰랐습니다.

내 밥그릇이 가득차서
남의 밥그릇이 빈 줄을 몰랐습니다.

사랑을 받기만 하고
사랑에 갈한 마음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세월이 지나 퇴색의 계절
반짝 반짝 윤이나고 풍성했던
나의 가진 것들이 바래고
향기도 옅어 지면서
은은히 풍겨오는 다른 이의 향기를
맡게 되었습니다.

고픈 이들의
빈 소리도
들려옵니다.

목마른 이의 갈라지고 터진 마음도
보입니다.

이제서야 보이는
이제서야 들리는
내 삶의 늦은 깨달음...

이제는
은은한 국화꽃 향기 같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내 밥그릇 보다
빈 밥그릇을 먼저 채 우겠습니다.

받은 사랑 잘 키워서
풍성히 나눠 드리겠습니다.

내 나이 가을에
겸손의 언어로 채우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3844 자유글 포기하지 마십시오 new
3843 건강 하루 몇 보나 걸어야 좋을까?
3842 자유글 정직한 경영이란?
3841 자유글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3840 자유글 밥 먹어야지
3839 유머 당신이 뭘 알어
3838 자유글 삶이라는 시험지
3837 자유글 보름달과 초승달
3836 자유글 늙지않는 비결
3835 자유글 우리가 살아가는 길
3834 자유글 작은 것에 소홀하면 큰 것을 잃는다
3833 자유글 1초만 참으면 당신은 행복 합니다
3832 소식 김문현 동기생(병기) 타계
3831 자유글 부부 인생가
3830 자유글 내 인생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을 때
3829 자유글 자연이 들려주는 말
3828 자유글 페르시아의 흠
» 자유글 내 나이 가을에 서서 - 이해인 수녀
3826 사진 1960년대 광고 속으로의 여행
3825 자유글 지혜로운 논공행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