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0. 08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지혜로운 논공행상

자유글 조회 수 9 추천 수 0 2019.09.21 07:16:37

옛날 한 왕국이 이웃 나라와의 전쟁에서 큰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왕은 전쟁에 참여한 장수들과 신하들을 크게 치하하며 상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전쟁에 참여했던 왕자가 왕을 찾아와 간청했습니다.

 

"왕이시여 이번 전쟁에 소자도 참전하여 공을 세웠으니 바라건대 대장군의 직위를 내려 주시옵소서."

왕은 순간 고민했습니다.
왕자가 전장에서 활약하기는 했지만 모든 군대를 이끄는 대장군의 직위를 받을 만한
큰 공을 세운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고 단번에 거부하면 왕자에게 상처를 줄까 걱정된 왕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과인은 논공행상을 엄격하게 하는바, 왕자에게 대장군의 직위를 내릴 수 없다.
하지만 다른 신하들에게는 과인이 왕자에게 대장군의 지위를 내리려고 했는데
왕자가 그것을 거절했다고 말하겠다."

왕자는 영문을 알 수 없었습니다.
자신의 간절한 부탁을 거절한 아버지가 원망스럽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대장군의 직위를 거절한 왕자는 매우 공명정대하고

올바른 사람이라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지며 왕자의 주변에 훌륭한 인재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야 왕의 의도를 눈치챈 왕자는 아버지의 지혜에 감탄했습니다.


똑똑한 사람은 지금 걷기 위한 발밑을 살필 줄 아는 사람이지만,
현명한 사람은 계속 발을 딛고 걸어갈 길을 살필 줄 아는 사람입니다.

당장 눈앞에 놓인 것을 움켜잡고 싶을 때 그것 뒤에 놓인 것이 무엇인지 살필 줄 아는
지혜가 있었으면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3831 소식 김문현 동기생(병기) 타계
3830 자유글 부부 인생가
3829 자유글 내 인생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을 때
3828 자유글 자연이 들려주는 말
3827 자유글 페르시아의 흠
3826 자유글 내 나이 가을에 서서 - 이해인 수녀
3825 사진 1960년대 광고 속으로의 여행
» 자유글 지혜로운 논공행상
3823 자유글 이제는 날 위해 즐기면서 살아야
3822 자유글 유왕과 포사
3821 자유글 사람의 인연이란
3820 소식 김남중 동기생(보병) 타계
3819 자유글 나누고 베푸는 즐거움
3818 자유글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3817 자유글 넘어짐이 가져다 준 선물
3816 자유글 작은 친절이 만드는 것
3815 자유글 씨앗의 7가지 법칙
3814 자유글 허준 어록
3813 자유글 삶의 무게란
3812 자유글 긍정과 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