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0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가끔  언제부터인가 먼 산을 바라보는 버릇이 나도 모르게 생겼습니다.

그러다 가만히 떠오르는 모습, 안개처럼 희미해져가는 추억,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삶이 편해서일까? 

예전엔 이런 시간도 사치처럼 느꼈건만

이제는 세월속에 느슨해진 마음,

여유로운 마음에서 일까?


​세월 속에 무디어 지고 모든 게 나이가 들으니 

몸과 맘이 따로 인듯 빨리 빨리에서 느긋함으로 

이젠 천천히 사는 방법도 그렇게 점점 몸으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나도 모르게 가슴이 답답할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살아가는 지혜와 인내, 모두 수궁해야 할 나이인 듯 합니다.

어느새  내 나이를 망각하고 착각 속에 살고 싶기도 합니다.


​고요한 숲속에서 명상하듯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필요하듯,

사랑하는 사람과 나눌 이야기와 친구와 나눌 수 있는 이야기가 다르듯, 

가끔은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벗이 그리워지는 나이가 된 듯합니다.


​나이를 먹어간다는 자체가 왜 이리 서글픈지?

한둘 떠나는 사람을 보면서 외롭고 쓸쓸하고,

홀로 고독이란 놈하고 의지하며 친해가지만

늘어가는 나이에 자꾸 허무만 자리 잡습니다.


​이제는 나이를 잊고 살아야겠습니다. 

마음이 가는대로 조금은  여유있게 살아야겠습니다.

정신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삶,

이제는 날 위해 즐기며 살아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 자유글 이제는 날 위해 즐기면서 살아야
3823 자유글 유왕과 포사
3822 자유글 사람의 인연이란
3821 소식 김남중 동기생(보병) 타계
3820 자유글 나누고 베푸는 즐거움
3819 자유글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3818 자유글 넘어짐이 가져다 준 선물
3817 자유글 작은 친절이 만드는 것
3816 자유글 씨앗의 7가지 법칙
3815 자유글 허준 어록
3814 자유글 삶의 무게란
3813 자유글 긍정과 부정
3812 자유글 노년을 즐기는 생각들
3811 자유글 행복을 만드는 언어
3810 자유글 이런 사람과 만나세요
3809 자유글 인생은 물들기입니다
3808 자유글 버리고 떠난다는 것은
3807 자유글 동행하는 인생
3806 자유글 혼자서는 살 수 없다
3805 자유글 코브라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