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1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rieg, Edvard (1843~1907, Norway) Grieg, Edvard (1843~1907, Norway)
의 페르겐트 모음곡 제2번 작품 55
Peer Gynt Suite No.2 Op.55
를 감상하겠습니다.

노르웨이의 항구도시 베르겐에서 태어난 국민주의 음악가, 그리그는 피아니스트였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배웠고, 같은 베르겐 출신의 유명한 피아니스트 올레 불의 인정을 받아, 그의 권유로 15세때(1858년) 라이프치히 음악원에 유학하여 4년간 작곡과 피아노 주법을 배웠습니다.

1862년 졸업 후 베르겐으로 돌아온 그는 거기서 작곡가와 피아니스트로 정식 데뷔했습니다, 귀국 후 21세 때, 같은 노르웨이 출신의 젊은 작곡가였던 노르드라크와 깊은 우정을 맺고, 그의 영향을 받아 그리그는 완전히 국민주의의 입장을 취하게 되었습니다. 이듬해 코펜하겐으로 옮긴 그리그는 덴마크 작곡계의 대가인 닐스 가데와 리하르트 노르트라크를 만나 <오이테르페 협회>를 발족, 노르웨이 작곡가들의 작품 연구와 연주활동에 주력했습니다. 1865년에 로마로 여행했고, 1870년에 리스트의 초대로 재차 로마를 방문하게 되는데, 이때 그리그의 《피아노협주곡》(1868)을 연주한 리스트는 그를 매우 극찬하였습니다.

유명한 그의 《장송 행진곡》은 잠시 로마에 있던 시절에 노르트라크의 사망 소식을 듣고 작곡한 곡입니다. 다시 노르웨이로 돌아온 그리그는 오슬로 음악원 부원장, 필하모니아 협회의 지휘자 등을 겸하면서 작곡에 몰두했으며, 여류 성악가 니나 하게루프를 사랑하게 되어, 안데르센의 시에곡을 붙인 가곡 《나 그대를 사랑해》를 작곡하여 유명해졌고, 그들은 결혼해서 오슬로에서 생활했습니다.

Norway


또 1867년에 오슬로 음악 협회를 조직하여 7년간 지휘자로 활약했고, 1874년 31세 때 노르웨이 정부로부터 국가의 종신 연금을 얻어 작곡에 전념했습니다. 그 후 고향인 베르겐이나 오슬로에서 주로 생활했습니다. 1885년부터는 베르겐에서 조금 떨어진 트롤드하우겐에 집을 짓고 쇠약해진 몸을 요양하면서 전원 생활을 즐겼스빈다. 이 사이에 가끔 라이프찌히, 로마, 파리, 런던 등지를 여행하여 자신의 작품을 연주하기도 하였습니다. 그의 아내 니나는 그리그의 가곡을 직접 불러 보급하는데 크게 공헌하였으며, 그리그는 1907년에 영국으로 연주 여행을 떠날 때, 배를 타기도 전에 병이 무거워져 베르겐의 병원에서 9월 4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리그는, 1877년부터는 로프트휘스에 틀어박혀 작품 창작에만 몰두하며, 세상을 떠나는 1907년까지 피아니스트로서의 발표회도 쉬지 않았습니다.

Norway

그가 남긴 《교향적 무곡》《서정 모음곡》《제3바이올린소나타》(1885∼1887), 피아노곡인 《노르웨이의 농민무용》(1902) 등은 견고한 하모니와 감수성이 노르웨이 민속정서와 잘 어우러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특히 입센의 부수음악으로 작곡한 《페르귄트》(1876 초연)는 가장 유명한 곡입니다.

페르귄트 (Peer Gynt)

노르웨이 극작가 H. 입센의 5막 극시. 1867년 P.C. 아스비외른센의 민화에서 취재하여 극화하였습니다. 페르는 타고난 몽상가이며 허풍장이·난봉꾼이고 무법자입니다. 사랑하는 처녀 솔베지의 애원과 어머니의 죽음도 페르귄트의 이러한 생활방식을 고치지 못하였고 미국·중국·아프리카로 여행을 떠납니다.

Peer Gynt
그가 여러 가지 모험을 치르고 난 뒤 얻은 것은 헛되이 버린 세월과 인생에 대한 환멸이었고, 패배자가 되어 고향으로 돌아옵니다. 고향에는 솔베지가 처녀로 늙으며 그를 기다리고 있었으며, 페르귄트는 그녀의 순수한 사랑으로 영혼의 구제를 받습니다. J.W. 괴테의 《파우스트》처럼 영혼의 순례극이라 할 수 있습니다. E. 그리그는 이 작품을 토대로 관현악곡 《페르귄트모음곡(제 1 모음곡 op. 46 제 2 모음곡·op. 55, 1888∼91년)》을 작곡하여 노르웨이적 정서를 아름답게 그렸습니다.

노르웨이의 작곡가 그리그는 자신의 음악이 서정적이어서 극음악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하였으므로 입센의 환상시극 [페르 귄트]를 작곡함에 있어서도 사실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입센의 위촉을 받아 무대 음악으로 이 곡을 작곡하기 시작하였는데, 그는 31세 때 이 곡을 쓰기 시작하여 다음해 여름에 완성하였는데 그의 명작이 되었습니다. 이것은 처음에 피아노 2중주의 형식으로 출판되었다가 후에 오케스트라로 편곡되었습니다. 이 극음악은 5곡의 전주곡을 비롯하여 행진곡, 무곡, 독창곡, 합창곡 등 모두 23곡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그리그는 후에 이 극음악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4곡을 뽑아 제1모음곡으로 하였으며, 그 후에 다시 4곡을 선정하여 제2모음곡으로 만들었다

극의 줄거리

제 1 막 어려서 부친을 잃은 페르귄트는 편모 슬하에서 자랐는데, 부친에게서 물려받은 게으름이 몸에 밴 데다가 허황된 꿈만 좇고 있기 때문에 모친 오제의 살림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솔베이그라는 연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날 마을 결혼식에 나가서 다른 남자의 신부 잉그리드를 빼앗아 산속으로 달아납니다.

Peer Gynt
제 2 막 페르귄트는 얼마되지 않아 곧 잉그리드를 버리고 산중을 방황하다가 푸른 옷을 입은 아가씨를 만납니다. 곧 뜻이 맞아서 그녀 부친 있는데로 갑니다. 그곳은 산에서 사는 마왕의 궁전인데, 그녀는 그 마왕의 딸이었습니다. 마왕이 페르 귄트에게 그의 딸과의 결혼을 강요하므로 그는 깜짝 놀라서 그곳을 빠져나오려 합니다. 마왕은 화가나서 부하인 요괴를 시켜서 그를 죽이려 들지만, 그때 마침 아침을 알리는 교회의 종소리가 들리고 마왕의 궁전은 순식간에 무너져, 페르귄트는 간신히 살아 남습니다.

제 3 막 산에서 돌아 온 페르귄트는 잠깐 솔베이그와 같이 삽니다. 어느날 모친 생각이 나서 어머니가 살고 있는 오두막으로 돌아옵니다. 모친은 중병으로 신음하다가, 아들의 얼굴을 보고 안심이 되었는지 페르 귄트의 곁에서 운명하고 맙니다. 모친을 잃은 페르 귄트는 다시 모험을 찾아 해외로 나갑니다.

제 4 막 각지를 돌아다니는 동안에 큰 부자가 된 페르 귄트는 어느날 아침 일찍 모로코의 해안에 닿습니다. 그러나 사기꾼에게 걸려서 다시 빈털털이가 됩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예언자 행세를 하여 순식간에 거부가 되어 아라비아로 들어갑니다. 거기서 베드윈족 추장의 주연에 초대됩니다. 아라비아 아가씨들과 추장의 딸 아니트라의 관능적인 춤으로 대접받은 페르 귄트는 아니트라의 미모에 빠져 또다시 전재산을 탕진하고 맙니다.

제 5 막 그 뒤 페르 귄트의 생활은 여전히 파란만장. 마지막에는 신대륙 미국으로 건너가 캘리포니아에서 금광으로 큰 부자가 됩니다. 이제 늙어버린 페르 귄트는 고국의 산천이 그리워서 그 동안에 번 제물을 싣고 귀국길에 오릅니다. 그러나 노르웨이의 육지를 눈앞에 두고 풍파를 만나 그의 배는 재물을 실은채로 물에 갈아앉아 버립니다. 다시 무일푼이 된 페르 귄트는 거지나 다름없는 꼴로 산중 오두막에 다다릅니다. 그곳에는 이미 백발이 된 솔베이그가 페르 귄트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페르 귄트는 그녀를 껴안고 <그대의 사랑이 나를 구해주었다>고 하면서 그 자리에 쓰러집니다. 늙고 인생에 지친 페르 귄트는 이윽고 솔베이그의 무릎을 베고, 그녀가 노래하는 상냥한 자장가를 들으면서 그 파란만장한 인생을 마감합니다.

제 2 모음곡 구성

제1곡 신부의 약탈 - 잉그리드의 비탄 (Bruderovet - Ingrids Klage)
Allegro con brio D장조 2/4박자 - Andante doloroso g단조 3/4박자

제1막에서의 전주곡으로 화려한 기분을 자아냈던 혼례 장면의 음악이 여기서는 단조로 바뀌어 제2막의 전주곡이 되어 격정적으로 연주됩니다. 이 주제는 약탈의 주제라고도 불리웁니다(가락 A). 중간에는 3/4박자 비탄의 선율이 잉그리드의 탄식을 묘사하며 차분히 울려 퍼지고(가락 B), 다시 혼례 장면의 음악이 나온다. 페르 귄트는 힘들여서 약탈한 신부 잉그리드에게도 곧 싫증을 느껴 다음의 모험을 찾아 홀로 마왕이 사는 산 속으로 들어갑니다.

제2곡 아라비아의 춤 (Arabischer Tanz (Arabian Dance))
C장조 4/4박자

제4막에 나오는 아라비아 추장 앞에서 추는 소녀들의 춤입니다. 경쾌한 활기를 띤 춤곡으로서 동양의 이국적인 매력에 반해 버리는 페르 귄트의 심리 상태를 잘 묘사 하였습니다. 그는 마치 예언자처럼 가장하고 춤을 보고 있습니다. 아라비아의 아름다운 소녀들은 "예언자가 나타났으니 풀루트와 탬버린이여 기뻐 소리를 외쳐라"하면서 합창을 하며 춤을 추는 것입니다. 소녀들을 상징하는 음악(가락 A)과 아니트라를 상징하는 음악(가락 B)이 나타납니다.

제3곡 페르귄트의 귀향(Peer Gynts Heimkehr (Peer Gynt's Return Home))
Allegro agitato f#단조 6/8박자

제5막에 나오는 폭풍이 센 해안의 저녁입니다. 페르 귄트는 미국에서 금광을 하여 돈을 많이 벌었는데 노경에 접어들어 고향에 돌아가 편히 지내려고 배에 오릅니다. 그러나 배는 노르웨이 해안에서 풍랑을 만나 난파하고, 그는 무일푼이 되어 버립니다. 여기서 천지를 뒤엎는 큰 폭풍우의 정경을 여실히 표현하였습니다.

제4곡 솔베이그의 노래 (Solvejgs Lied (Solveig's Song))
Un poco Andante a단조 4/4박자

너무나 유명한 이 멜로디는 이 극에서 세 번 나타납니다. 그 중에서 오케스트라로 연주되는 것은 제3막에서 뿐이고, 제4, 제5막에서는 소프라노의 독창이 나타납니다. 꿈을 그리면서 헤메이던 몽상가 페르 귄트는 기쁨과 슬픔이 얽힌 오랜 여정을 마치고 지친 늙은 몸으로 고향의 오막살이로 돌아오게 됩니다. 백발이 된 솔베이그의 무릎에 엎드려 그녀의 노래를 들으며 평화스런 죽음을 맞게 되는 것입니다.
Peer Gynt's Return Home

"그 겨울이 지나 또 봄은 가고 또 봄은 가고, 그 여름날이 가면 더 세월이 간다 세월이 간다. 아! 그러나 그대는 내 님일세 내 님일세. 내 정성을 다하여 늘 고대하노라 늘 고대하노라. 아! 그 풍성한 복을 참 많이 받고 참 많이 받고, 오! 우리 하느님 늘 보호하소서 늘 보호하소서. 쓸쓸하게 홀로 늘 고대함 그 몇 해인가. 아! 나는 그리워라 널 찾아 가노라 널 찾아 가노라"



Greeg's Peer Gynt Suite No.2 Op.55 연속듣기

Greeg's Peer Gynt Suite No.2 Op.55

music box가 작동하지않으면 아래에 있는
Greeg's Peer Gynt Suite No.2 Op.55를 크릭하세요


Peer Gynt Suite No.2 Op.55
Grieg, Edvard (1843~1907, Norway)
PHILHARMONIEC ENSEMBLE PROMUSICA
Conducted by HERBERT FLEISCHMAN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390 베토벤 // 피아노 3중주 제7번 B flat장조 Op 97 '대공' / 3중주 B flat장조 WoO 39 알레그레토
389 라벨 //' 죽은 왕녀를위한 파반느'(Pavane pour une infante defunte) 外
388 쇼팽 // 야상곡 제8번 D Flat장조 Op 27/2
» 그리그 // 페르겐트 모음곡 제2번 작품 55 (Grieg / Peer Gynt Suite No.2 Op.55)
386 브람스 // 바이올린 소나타 제1번 G장조 Op.78 '비의 노래'
385 드보르작 // 피아노 협주곡 G단조 B. 63 (Op 33)
384 로맨틱 클래식 모음
383 모차르트 // 음악적 농담(A Musical Joke) K522
382 차이코프스키 // 교향곡 제4번 F단조 Op.36
381 쇼팽 // 야상곡 제20번 c sharp단조 '유작'
380 드뷔시 // 피아노 3중주 제1번 G장조 L.3
379 알레산드로 마르첼로 // 오보에 협주곡 D단조(Arr. Trumpet)
378 엘가 // 첼로 협주곡 E단조 Op.85
377 봄날의 첼로 연주
376 베토벤 // 피델리오 서곡 / 레오노레 서곡(1,2,3)
375 모차르트 // 교향곡 제19번 E flat장조 K. 132
374 비에니아프스키 //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D단조 Op.22
373 슈베르트 // 피아노 소나타 제17번 D장조 Op.53 D.850
372 텔레만 // 리코더 소나타 F단조 TWV41, F1
371 C.P.E. 바흐 // 함부르그 신포니아 제1번 G장조 H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