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19. 11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1위 : 예수 그리스도
오늘날 서양적 가치관에 정복당한 동양도 결코 지금의 동양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33세에 죽은 목수의 삶이 전 인류에게 이렇게 지울 수 없는 흔적을 남겼습니다.
나폴레옹이나 마르크스 정도는 100번 죽었다 태어나도 따라가지 못했을 겁니다.


2위 : 마호메트
인류 3분의 1의 인생을 결정지은 사람입니다.
1000여 년 간 세계를 주도한 이슬람 세계의 영원한 힘의 원천이었던 사람입니다.
지금도 그의 이름은 여전히 죽을 만한 가치가 있는 구호로,
수억의 사람들에게 힘을 떨치고 있습니다. 대단한 위력입니다.


3위 : 공자
동아시아 문명권에 태어난 모든 남녀노소는 이 사람의 유령과 죽을 때까지 함께 합니다.

공자를 죽이니 마니 하는 한국이나, 유교와는 관계없다는 일본이나,
공자를 반동이라고 욕하는 중국이나, 그리고 베트남, 몽골, 동남아시아 모두가
여전히 머리와 가슴 속에 공자를 품고 삽니다.
지금은 세계 어디서나 관심을 가지고 연구 중입니다.


4위 : 석가모니
정치, 경제, 과학보다 강한것은 역시 종교입니다.
우리나라 역사만 해도 실제로 단군왕검+석가모니+공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5위 : 플라톤
인류의 사고방식 자체를 바꾸어 놓은 사람이 플라톤입니다.
아무리 니체가 신은 죽었다고 해도 여전히 절대적 가치와 진리는 건재하고 있습니다.
그는 '유일한 진리' '절대적 가치'란 개념을 만들어 놓은 사람입니다.


6위 : 채륜 
불(火) 이후로 가장 혁신적이었던 기술의 발전이 종이입니다.
기록으로 남긴다는 의미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실천하게 하여 발전의 속도를
앞당기는 계기를 만듭니다.


7위 : 콜럼버스
본인은 상상도 못했을 것입니다.
서양 중심의 세계관, 자본주의,제국주의, 2번의 세계 대전,종교 개혁, 산업 혁명,
그리고 미국까지, 이 모든 것의 전환점은 바로 그의 신대륙 발견에 있습니다.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지 않았다면 이런 변화도 생기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8위 : 징기스칸

몽골제국의 창시자(재위1206∼1227)징기스칸은 동서남북을 누비며 대제국을 건설하였습니다.
1204년 몽골을 통일하고, 1206년부터 서하(西夏), 금(金), 만주 등을 공격하고,
1219 ~ 1223년까지 중앙아시아 평정 이후 남 러시아를 정복했습니다.


9위 : 알렉산더
서양이 동양을 만났다. 그리고 세계가 바뀌었다.

알렉산더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10위 : 아리스토텔레스

모든 학문의 아버지라고 불릴 만한 자격이 있는 유일한 사람입니다.
학문의 세계에 있어서 인류에게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은 아마도 아리스토텔레스일 것입니다.
남들은 한 분야에서 이루기만 해도 역사에 영원히 남을만한 성과를
이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이뤄놓고 갔습니다.


11위 : 바울 
맹자 없이 공자는 없었고, 프라톤 없이 소크라테스는 없었습니다.
예수에게는 바로 바울이 있었습니다. 그가 있었기에 예수는 더욱 부각될 수 있었습니다.


12위 : 진시황
시황제가 없었더라면 오늘날 두려운 이웃이 되어버린 중국은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중국에게 있어선 살아 있었을 땐 두려운 자였을 테지만 이만큼 고마운 사람도 없을 겁니다.
하나라는 중화사상, 중국 민족, 중국 거대 제국의 시초가 된 인물입니다.


13위 : 살라딘
이슬람 세계에는 번영과 통일을, 유럽 세계에는 교황 체제의 몰락과

르네상스-종교개혁을 유발시킨 이슬람의 영웅입니다.
이슬람은 거대 제국입니다.
후세인이 자기를 살라딘에 비교한다는 사실은 어쩌면 민망하게 보입니다.


14위 : 나폴레옹
본인은 자신의 영광과 권력을 쫓았지만 워낙 가지고 있던 에너지가 엄청난 까닭에

세계가 통째로 흔들려 버렸습니다.
결과는 중세의 완전한 종결과 그리고 근대의 시작이 됐습니다.


15위 : 율리우스 카이사르
서양의 뿌리는 유럽, 유럽의 뿌리는 로마, 그리고 로마를 그린 사람은 율리우스 카이사르입니다.
그를 거치면서 로마는 전혀 다른 우리가 알고 있는 현재의 그 '로마'가 되었습니다.


16위 : 스탈린

태초에 마르크스가 있었고 독생자 레닌이 태어났으나
교황 스탈린이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고 할 정도로 이들보다 강력했습니다.


17위 : 마르크스
마르크스는 제2의 예수입니다.
그가 남긴 경전은 세계의 절반을 지배하던 율법이었습니다.
비록 지금 그의 제국은 망했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뿐만 아니라 서구에서도

그의 신도들은 다수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가 철학과 역사관에 남긴 흔적은 여전히 선명합니다.


18위 : 히틀러
이리저리 휩쓸면서 유럽 제국의 자폭을 유도한 사람입니다.
17, 18, 19세기에 걸치면서 유럽이 가지고 있던 악과 비능률을 모조리 끌어안고 죽은,

어찌 보면 희생양 같은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역사에서는 비난 받지만 역설적으로 유럽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사람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19위 : 당태종
제2의 중국을 만들어 놓은 사람.
이 사람때부터 중국이 한족만의 중국에서 벗어나 이민족들을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변신했다.
그리고 결과는 시간이 흐를 수록 비대해지는 초대형 다민족 제국, 중국


20위 : 다윈

다윈은 한 문장으로 ‘인간을 원숭이로 만들어 버린 사람’입니다.
그의 업적은 과학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며 진화론 이후로 우리가 서로를,

혹은 세계를 바라보는 눈 자체를 바꾸어 버렸습니다. 정말 획기적인 변화였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사전 의료의향서 작성 안내 file
공지 사전 장례의향서 작성 안내 file
321 속담 모음
320 성씨별 통계
» 세계를 바꾼 20인은 누구인가?
318 일본식 한국말
317 세계 제일
316 한국 남녀 세계 1위 기록들
315 역대 올림픽 개최국 순위
314 남녀관계 속담 모음
313 마지막 황실, 잊혀진 대한제국
312 유럽의 격언·속담
311 지갑이나 카드 잃어 버렸을 때, 은행연락 전화번호
310 상기하자 6.25 한국전쟁
309 조선시대 천재, 기인
308 세계의 국경 50군데
307 대한민국 성(姓)씨별 인구 통계